[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24일 경북 포항 지진 피해지역을 찾아 '지진특별법' 제정을 약속하는 등 하루빨리 피해 복구가 되도록 적극 지원할 뜻을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경북 포항을 찾아 이강덕 시장의 안내를 받아 포항시 지진 원인으로 밝혀진 북구 흥해읍 지열발전소 현장과 이재민들이 머물고 있는 흥해실내체육관, 지진 피해를 본 대성아파트 등을 둘러봤다.

나 원내대표는 "이 사건은 정부 발표로 인재라는 것이 밝혀졌다"면서 "직간접 피해가 3000억 원이 넘는 것으로 알려졌고, 밝혀지지 않은 사상자들도 있기 때문에 피해 보상 관련해서 특별법을 빨리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한국당이 주축이 돼 특별법을 추진하겠지만 이 부분은 여야가 없다"면서 "다른 당들도 같이 특별법 발의에 참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피해 이재민과 포항 시민들이 안정적으로 생활할 수 있도록 지진특별법이 빠른 시일 내 통과되도록 협력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한편 나 원내대표는 더불어민주당 측에서 과거 이명박정부가 지열발전소 안전문제를 철저히 검토하지 않고 사업을 시작했고 박근혜정부가 이를 그대로 강행해, 결과적으로 인공지진을 촉발했다는 주장을 내놓는 것에 대해 "그렇게 따지면 (2017년) 8월 (지열발전소) 물주입 이야기도 해야 한다"고 반박했다.

그는 "전 정권 잘못인지, 현 정권 잘못인지 얘기가 나오는데 그런 것을 지금 따질 것이 아니라고 생각한다"면서 "지진으로 무너진 포항 경제를 어떻게 회복시키느냐가 문제"라고 지적했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24일 오전 경북 포항시 북구 흥해읍 지난 2017년 포항지진 피해를 본 대성아파트를 방문, 포항지진 특별법 관련해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