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포항 지진 피해와 관련해 “피해 배·보상 관련 특별법을 당론으로 정하며 빠른 준비를 하겠다”라고 밝혀 민심 잡기에 나섰다.

나 원내대표는 집권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측이 “이명박 정부 때 무리한 굴착을 하며 안전대비를 철저하게 하지 않은 게 문제의 화근”이라고 지적한 데 대해 나 원내대표는 “문재인 정부 지열발전소 가동 시점도 문제가 된다”며 맞섰다.

나 원내대표는 오늘(24일) 포항 지진을 촉발한 것으로 확인된 포항 지열발전소를 찾았다.

나 원내대표는 피해 주민들을 만나 위로의 말을 건냈으며 흥해실내체육관에서 이재민들의 손을 잡고 눈시울을 붉히기도 했다.

이 자리에서 나 원내대표는 “정부 발표로 인재라는 것이 밝혀졌는데 결국 이 부분에 대해 피해를 어떻게 보상하고 추후 어떻게 관리할지가 문제”라며 이러한 입장을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이 문제는 “누구 탓이냐, 누구 잘못이냐, 전 정권이냐 현 정권이냐 그런 문제를 따질 일이 아니”라며 이어 “직간접적 피해가 한 3000억원이 넘는 것으로 돼 있고 밝혀지지 않은 사상자도 있다”고 밝히며 시급한 후속 조치가 필요함을 강조했다.

나 원내대표는 “더는 (지하에) 물을 주입하지 않으면 지진 위험성이 없는 줄 알았는데 사후 관리가 중요하다는 걸 알았다”라며 “이 문제에는 여야가 따로 없기 때문에 저희 당이 주축이 돼서 다른 당과 힘을 합치겠다”고 밝혔다.

또 나 원내대표는 “지열발전소와 관련해 민주당이 전 정권(이명박·박근혜 정부)을 탓하는데 대해 실망했다”라며 “그렇게 따지면 (2017년) 8월 (지열발전소에) 물주입 이야기도 해야 한다”라고 공세를 폈다.

앞서 민주당은 포상지진의 원인에 이명박 정부 책임론을 들고 일어섰다.

지난 20일 민주당 포항지열발전소·지진대책특별위원장으로 임명된 홍의락 의원은 22일 낸 성명에서 “지열발전소는 주로 화산지대 같은 곳에 설치하는 등 입지 조건이 중요한 발전소 형태”라며 “이명박 정부 때 안전문제를 사전에 철저히 검토하지 않은 채 무리하게 굴착해 이런 사고가 났다”고 주장했다.

한편 포항 지진의 원인으로 지목된 지열발전소는 이명박 정부 시기던 2010년 12월 신재생에너지를 확보하기 위해 정부 국책사업으로 추진됐다.

박근혜 정부 시절이던 2016년 1월부터 문재인 정권이 집권했던 2017년 9월까지 1만3000여㎥의 물을 주입했고 5800여㎥의 물을 뽑아 올랐다.

포항 지진이 발생한 후 안전상의 문제가 제기되자 지난해 1월 이후 가동이 중단됐다.

국내 관측 사상 역대 두 번째 큰 규모로 기록됐던 포상 지진(규모5.4)이 지난 20일 정부조사연구단 조사 결과 인근의 포항 지열발전소에 의해 발생한 ‘인공지진’으로 확인됐다.

포항 지열발전소에 물을 주입하는 과정에서 수차례의 미소지진이 발생했고 미소지진이 지반의 약한 부분(단층)을 건드리면서 대규모 지진으로 퍼졌다는 게 정부조사연구단 주장의 요지다.

장혜원 온라인 뉴스 기자 hodujang@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