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인연합회 산하 한국경제연구원(KERI)은 올해 경제성장률을 지난해보다 0.3% 포인트 낮아진 2.4%로 전망했다.

한경연은 24일 ‘KERI 경제동향과 전망: 2019년 1분기’ 보고서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정부가 올해 국내총생산(GDP) 증가율을 2.6%∼2.7%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2.6%로 전망한 것보다 낮은 수치다.

다만 한경연은 지난해 말 발표한 올해 성장률(2.4%) 수준을 유지하면서 전망치를 하향 조정하지는 않았다.

한경연은 성장둔화의 주요 원인으로 수출 성장세의 위축과 투자 부진 지속을 꼽았다.

먼저 수출 증가율은 지난해 3.9%보다 1.0%p 낮은 2.9%로 전망됐다.

한경연은 반도체 단가의 급격한 하락과 미중 무역갈등 장기화 등을 수출 성장세 둔화의 원인으로 지목했다.

건설투자는 지난해보다 5.0%, 설비투자는 1.0% 줄어 역성장할 것으로 관측됐다.

한경연은 성장둔화에 따른 시설물 증설 유인의 부족과 금리상승으로 인한 자금조달 부담 상승 등으로 건설·설비 투자가 위축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경상수지는 주요수출국 경기 둔화와 교역조건 악화로 지난해보다 134억 달러 감소한 630억 달러에 그칠 것으로 예측했다.

민간소비는 지난해보다 0.3%p 감소한 2.5% 성장에 그칠 것으로 예상됐다.

소비심리 악화, 가계부채원리금 상환부담 증가, 자산가격 하락 등이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설명이다.

한경연은 또 경기 둔화로 인해 고용여건 회복이 어려울 것으로 내다봤다.

올해 취업자가 지난해보다 6000명 늘어나는데 그치며 10만2000명을 기록할 것으로 예측됐다.

실업률은 지난해 3.9%에서 악화한 4.1%로 전망했다.

이승석 부연구위원은 “고용 효과가 높은 건설업의 투자 급감으로 건설업 고용에서만 취업자가 16만7000명 이상 줄어들어 고용시장 회복의 제한요인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밖에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지난해와 같은 수준인 1.5%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됐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