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정가영 기자] 배우 지창욱과 ‘린사모’를 둘러싼 논란이 불거진 가운데, SBS ‘그것이 알고 싶다’ 측이 공식입장을 내놓았다.

'그것이 알고 싶다' 제작진 측은 공식입장을 통해 “23일 '그것이 알고 싶다' 방송 중 배우 지창욱 씨가 나온 장면은, 버닝썬의 해외투자자 '린사모'가 한국 연예인들과의 친분을 과시하는 인물이라는 맥락에서 사용된 것”이라며 “지창욱 씨가 버닝썬 게이트와 관련이 있다는 취지는 아니고 확인된 바도 없음을 밝힌다”고 선을 그었다.

앞서 23일 방송된 ‘그것이 알고싶다’에서는 클럽 버닝썬의 해외 투자자로 알려진 린사모의 정체에 대한 의혹이 제기됐다.

이 과정에서 린사모가 승리, 지창욱 등 한국 연예인들과 함께 찍은 사진이 공개됐다.

다정하게 얼굴을 맞대고 찍은 사진으로 인해 지창욱은 클럽 버닝썬, 린사모 등과 관련이 있는 것이 아니냐는 루머에 휩싸여 곤욕을 치뤘다.

이에 지창욱 소속사 글로리어스엔터테인먼트 측은 24일 오전 “23일 방송에 노출된 이미지 속 인물과 당사 배우는 전혀 관계없으며 팬이라며 부탁한 요청에 응해준 사진”이라며 “이와 관련하여 당사 배우에 대한 허위사실이 무분별하게 확대, 악성 루머 및 성희롱 등으로 이어져 배우의 명예가 심각하게 훼손되는 상황으로 번지고 있다.추측성 루머에 대한 작성, 게시, 유포 등의 불법 행위를 자제해주시기 바란다”고 강조한 바 있다.

jgy9322@sportsworld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