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자동차가 21일 출시한 8세대 신형 쏘나타의 고객 인도가 지연되고 있다.
현대차는 쏘나타의 소음과 진동 등 초기 감성품질 문제를 보완하기 위해 출고 전 정밀 점검을 진행하고 있어 출고가 지연될 것이라고 24일 밝혔다.
현대차는 "점검 대상은 성능이나 안전 관련 문제가 아니라 운전자마다 달리 느낄 수 있는 감성적 소음과 미세 진동 등과 관련된 부분"이라고 설명했다.
쏘나타는 현대차가 개발한 3세대 신규 플랫폼이 처음으로 적용된 모델이다.
현대차는 3세대 플랫폼을 통해 도어·창문 접합부와 창문의 두께 강화, 흡·차음재 대폭 보강으로 정숙성을 강화했다고 밝힌 바 있다.
현대차 관계자는 "마지막까지 철저히 점검 및 보완해 고객들에게 최고의 품질로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신형 쏘나타는 지난 11일부터 출시 전날인 20일까지 진행한 사전계약에서 1만2천323대가 계약됐다.
현대차는 앞서 제네시스 EQ900을 출시할 당시에도 초기 감성품질의 해소를 위해 마지막까지 철저히 점검을 벌여 출고가 지연된 바 있다.
(연합뉴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No1. 경제/증권방송 보며 채팅하기 [유튜브][페이스북]
대한민국 재테크 총집결 [한국경제TV 사이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