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한미군에 배속된 한국군 카투사(KATUSA)의 일탈행위가 또 적발됐다.

24일 육군에 따르면 주한미군 평택 기지에 근무하는 카투사 김모(24) 병장과 이모(21) 상병, 배모(22) 일병은 지난달 20일 새벽 만취 상태로 복귀했다가 미군 헌병대에 체포됐다.

이들은 전날 저녁 부대를 나와 술을 마신 뒤 다음 날인 20일 오전 1시가 지나서 복귀했다.

이 부대 내 한국군 통행금지 시간은 오후 9시부터, 주한미군 야간통금 시간은 오전 1시∼5시로 알려졌다.

미군 헌병은 오전 1시가 넘어 복귀한 이들을 체포한 것으로 전해졌다.

육군 관계자는 “카투사 3명은 현재 영창에 보내졌으며, 영창을 나오면 다음달 초에 한국군 육군 부대로 원대복귀하는 것을 결정할 심의위원회에 회부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외에도 서울 용산기지에 근무하는 이모(21) 병장은 올해 초 미군이 허락한 외박과 한국군에서 받은 포상 휴가를 함께 쓰는 방법으로 한달 동안 집에 머문 사실이 드러났다.

다음달 전역 예정인 이 병장의 행위는 지난달 발각됐다.

육군 관계자는 “지난달 중순 경기 동두천에 있는 주한미군기지 캠프 케이시에서 근무하는 카투사 병장 5명이 군형법상 군무이탈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사건 이후 카투사전 부대를 전수조사하는 과정에서 두 사건이 뒤늦게 드러났다”고 전했다.

그는 “전수조사에서 외출·외박 규정을 어긴 사례가 여러 건 적발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앞서 군 검찰은 지난달 중순 동두천에 있는 주한미군기지에서 근무하는 카투사 병장 5명을 군형법상 군무이탈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

이들은 짧게는 보름, 길게는 한 달까지 부대를 이탈한 혐의를 받고 있다.

주한미군기지에서 근무하는 카투사는 한국군이나 미군보다 관리가 허술해 일탈행위가 끊이지 않는다는 지적이 나온다.

육군은 간부들이 수시로 카투사가 있는 부대를 순찰해 일과 이후 병사들의 이동 실태를 파악하는 등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

박수찬 기자 psc@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