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인천 권영준 기자] ‘누가 이승원을 비난했소!’ 세터 이승원(26)이 현대캐피탈의 정상 등극에 한 걸음 더 가까이 붙였다.

정규리그 내내 ‘현대캐피탈의 문제점은 세터’라는 비판을 깡그리 날려버렸다.

프로배구 현대캐피탈은 24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치른 대한항공과의 ‘도드람 2018~2019 V리그’ 챔피언결정전(5전3선승) 2차전 원정에서 4블로킹에 깔끔한 토스로 팀을 이끈 이승원을 앞세워 풀세트 접전 끝에 3-2(27-25 25-22 13-25 21-25 15-13)롤 승리했다.

지난 22일 1차전에서 승리한 현대캐피탈은 먼저 2승을 거두며 우승에 바짝 다가섰다.

챔프전 1, 2차전에 승리하고 우승할 확률은 100%이다.

역대 챔프전 12번(7전4선승제 2차례 제외) 가운데 2승을 먼저 차지한 케이스는 6번이었고, 6번 모두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이날의 주인공은 이승원이었다.

이승원은 정규리그 내내 파다르-문성민-전광인으로 이어지는 ‘어벤저스’ 공격진을 두고 불안정한 토스로 지적받았다.

심지어 일부 팬들은 “FA 보상 선수로 이적한 노재욱을 붙잡지 않았느냐. 최태웅 현대캐피탈 감독의 패착이다.이승원으로는 절대 우승하지 못한다”고 쓴소리를 했다.

그러나 이승원은 비난의 목소리에도 흔들리기도 했지만, 묵묵히 구슬땀을 흘렸다.

자신을 믿어준 최태웅 현대캐피탈 감독과 흔들리는 토스에도 ‘괜찮아, 자신감을 가져’라고 어깨를 두드려준 팀 형님들을 믿고 뛰었다.

그렇게 고초를 이겨낸 이승원은 플레이오프와 챔프전 들어 완전히 달라진 모습으로 기대에 부응하고 있다.

이날 역시 고비마다 안정적인 토스로 팀 공격을 지원사격했고, 특히 부상 투혼과 더불어 블로킹 4개를 내리찍으며 승리에 힙을 보탰다.

현대캐피탈은 1~2세에만 19점을 몰아친 파다르를 앞세워 승기를 잡는 듯했다.

그러나 3세트 파다르가 갑자기 흔들리면서 주도권을 대한항공에 내줬다.

여기에 부진한 대한항공 외국인 선수 가스파리니를 대신해 코트를 밟은 신예 임동혁을 견제하지 못하면서 결국 세트스코어 2-2 균형을 허용했다.

승부는 다시 숨 막히는 접전 양상에 접어들었다.

접전의 흐름을 깬 것은 세터 이승원이었다.

5-5 동점에서 최민호의 블로킹으로 앞서간 현대캐피탈은 이승원의 부상 투혼으로 기세를 올렸다.

이승원은 상대 김규민의 속공을 최민호가 디그해 올리자, 몸을 틀어 토스를 올렸다.

이를 허수봉이 득점으로 연결했다.

이때 이승원은 뒤로 넘어지며 기록석 책상에 머리를 부딪쳤다.

머리를 잡고 일어선 이승원은 교체 없이 다시 코트로 들어갔다.

충격이 컸지만, 팀 주전 세터로 책임감 있는 모습을 보여줬다.

여기에 그치지 않고, 8-10에서도 전광인의 디그를 허수봉에게 토스로 연결해다.

허수봉은 강력한 스파이크로 득점을 올렸다.

기세를 탄 현대캐피탈은 막판 최민호와 전광인의 득점으로 승리를 품었다.

young0708@sportsworldi.com / 사진=OS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