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대호(37·롯데 자이언츠)가 한국프로야구선수협회(선수협) 신임 회장으로 뽑혔다.
선수협은 24일 "프로야구 선수들의 투표로 이대호 선수가 회장이 됐다"고 밝혔다.
선수협은 19일부터 21일까지 회장을 뽑는 투표를 진행했다. 후보는 각 구단 연봉 1∼3위, 총 30명이었고 선거인단은 선수협회원 전원이었다.
프로야구 연봉 1위(25억)이자, 한·미·일 프로야구를 모두 경험한 '슈퍼스타' 이대호가 가장 높은 지지를 받았다. 선수협 관계자는 "후보가 많았지만, 이대호의 득표율이 압도적이었다"라고 밝혔다.
선수협은 2017년 4월 3일 이호준(현 NC 다이노스 코치) 전 회장이 사퇴한 뒤, 새로운 회장을 선출하지 못한 채 2년여의 세월을 보냈다.
회장 후보로 물망에 오른 선수가 부담감을 드러내 후보 추천부터 어려움을 겪었다.
하지만 "이번에는 꼭 선수협 회장을 뽑아야 한다"는 공감대가 형성했고, 이대호가 회장으로 뽑혔다.
선수협은 "이대호 신임 회장은 뛰어난 야구 실력, 풍부한 경험과 리더십으로 선수들의 권익향상과 KBO리그 발전에 필요한 역할을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선수협은 25일 오후 부산 사직구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대호 회장의 취임을 알린다.
이대호는 기자회견에 앞서 선수협의 출범을 이끈 고 최동원 전 한화 이글스 2군 감독의 동상에 헌화한다.
(연합뉴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No1. 경제/증권방송 보며 채팅하기 [유튜브][페이스북]
대한민국 재테크 총집결 [한국경제TV 사이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