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전영민 기자] 배우 지창욱 측과 SBS ‘그것이 알고 싶다’ 측이 공식 입장을 내놓았는데도 ‘린사모’를 둘러싼 논란이 쉬이 가라앉질 않고 있다.

지난 23일 ‘그것이 알고 싶다’ 방송이 기폭제였다.

클럽 버닝썬의 해외 투자자로 알려진 린사모의 정체에 대한 의혹을 제기하는 내용이었다.

그 과정에서 린사모가 승리, 지창욱 등 국내 연예인들과 함께 찍은 사진이 공개됐다.

이미 갖은 혐의로 수사를 받고 있는 승리는 물론 새로운 얼굴인 지창욱에 관심이 쏠렸다.

더욱이 얼굴을 맞대고 다정하게 찍은 사진으로 인해 클럽 버닝썬, 린사모 등과 관련이 있는 것이 아니냐는 루머까지 세어나왔다.

지창욱 소속사 글로리어스엔터테인먼트 측은 24일 “전날 방송에 노출된 이미지 속 인물과 당사 배우는 전혀 관계없으며 팬이라며 부탁한 요청에 응해준 사진”이라며 “이와 관련하여 당사 배우에 대한 허위사실이 무분별하게 확대, 악성 루머 및 성희롱 등으로 이어져 배우의 명예가 심각하게 훼손되는 상황으로 번지고 있다.추측성 루머에 대한 작성, 게시, 유포 등의 불법 행위를 자제해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그것이 알고 싶다' 제작진 측도 “23일 방송 중 배우 지창욱 씨가 나온 장면은 버닝썬의 해외투자자 '린사모'가 한국 연예인들과의 친분을 과시하는 인물이라는 맥락에서 사용된 것”이라며 “지창욱 씨가 버닝썬 게이트와 관련이 있다는 취지는 아니고 확인된 바도 없음을 밝힌다”고 공식입장을 발표했다.

본의 아니게 논란의 중심에 선 지창욱 측에도 사과의 뜻을 전했다.

양 측의 공식입장에도 논란이 여전하다.

이미 학습돼서다.

앞서 승리와 최종훈, 정준영 등은 포토라인에서 “죄송하다”고 고개를 숙였다.

그러나 사과와 달리 거짓 해명을 늘어놓은 사실이 드러났다.

매번 “사실이 아니다”고 잡아뗀 뒤 진실이 밝혀진 뒤에야 혐의를 인정하는 행태가 반복된 터다.

여론은 이미 추악한 연예계의 민낯을 체감했다.

문제는 2차 피해의 위험성이다.

만약 지창욱이 정말 린사모와 관련이 없다면, 이번 ‘버닝썬 게이트’와 무관하다면 지창욱은 괜한 피해자가 되는 셈이다.

아무런 잘못도 없이 죄인 취급을 받을 수 있다.

이번 사안의 무게가 연예계뿐 아니라 사회적인 이슈인 만큼 감수해야 할 피해도 크다.

공식입장까지 내놓았는데 더 이상 발표할 말도 없다.

‘버닝썬 게이트’에 대한 수사는 검찰과 경찰에서 진행 중이다.

괜한 논란에 불을 붙여 2차 피해를 양산하기보다 판결을 기다릴 때다.

ymin@sportsworldi.com 사진=스포츠월드 DB, ‘그것이 알고 싶다’ 방송장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