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년 만에 완전 변경 프랑스 자동차 푸조의 플래그십(최고·최상의 상품) 세단 ‘뉴 푸조 508’(사진)의 첫 인상은 날카롭고 강렬했다.

전면부에 사자의 송곳니를 형상화한 주간 주행등과 후면부의 사자 발톱 모양의 리어램프가 강한 인상을 줬다.

8년 만에 완전변경으로 출시된 뉴 푸조 508은 기존의 정통 세단 이미지에서 벗어나 쿠페 스타일의 ‘5도어 패스트백’으로 변신했다.

프레임리스 도어를 적용하면서 이전 모델 대비 35㎜ 이상 전고를 낮췄고 전폭은 30㎜ 늘려 넓고 낮은 ‘로 앤드 와이드’(Low & Wide) 스타일을 완성했다.

푸조의 공식 수입원인 한불모터스에 따르면 뉴 푸조 508은 완벽한 비율과 공기역학적 디자인을 구현하기 위해 후면부로 갈수록 좁아지는 디자인을 택했다.

A필러에서 루프라인, C필러를 거쳐 트렁크 라인까지 이어지는 쿠페 스타일의 측면 실루엣을 갖췄다.

뉴 푸조 508의 내부는 주행 정보를 확인할 수 있는 12.3인치 인스트루먼트 패널을 비롯해 내비게이션과 인포테인먼트 기능의 8인치 터치스크린, 피아노 건반과 같은 토글스위치 등이 적용됐다.

아울러 첨단 운전자보조 시스템은 경쟁 모델 대비 풍부하다.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과 액티브 시티 브레이크, 차선이탈 방지, 운전자 주의 알람 등 첨단운전자보조시스템(ADAS)을 모든 트림에 기본으로 적용했다.

최상위 트림에는 직각과 평행 주차를 보조하는 기능이 추가됐다.

파워트레인은 두 가지 디젤 엔진과 EAT8 8단 자동변속기가 맞물린다.

2.0 블루HDi 엔진은 최고출력 177마력, 최대토크 40.82㎏.m의 성능을 발휘하며 복합 연비는 13.3㎞/L(도심 12㎞/L, 고속 15.5㎞/L)다.

1.5 블루HDi 엔진은 최고출력 130마력, 최대토크 30.61㎏.m의 힘과 14.6㎞/L(도심 13.4㎞/L, 고속 16.6㎞/L)의 복합연비를 갖췄다.

트림별 판매 가격은 1.5 알뤼르 3990만원, 2.0 알뤼르 4398만원, 2.0 GT라인 4791만원, 2.0 GT 5129만원 등이다.

김선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