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신사 5G 콘텐츠 경쟁 점화 / SKT, AR 비룡 전광판 이벤트 / 그라운드에서 포효… “실감나네” / LGU+ ‘U+프로야구’ 업그레이드 / 타석 등 ‘홈 밀착영상’ 기능 추가 / KT도 ‘VR 야구게임’ 출시 예정이동통신사들이 프로야구 시즌 개막을 맞이해 관련 5G(세대 이동통신) 콘텐츠들을 속속 선보이고 있다.

다음달 5G 상용화가 이뤄지면 콘텐츠 경쟁이 더욱 뜨거워질 전망이다.

SK텔레콤은 프로야구 2019시즌이 개막한 지난 23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KT와 SK의 경기에 앞서 AR(증강현실)로 형상화한 대형 비룡(와이번)을 전광판에 띄우는 이벤트를 선보였다.

SK와이번스의 상징인 비룡이 판타지 영화 속의 한 장면처럼 관중석 위를 활공하는가 하면 그라운드에서 포효하는 등의 장면이 전광판에 담겼다.

AR 비룡 영상은 야구 중계 채널을 통해서도 TV와 스마트폰 등을 통해 야구팬들에게 전달됐지만, 5G 상용화 이후 스마트폰 및 HMD(헤드마운트디스플레이) 등 관련 기기가 보급되면 실감성이나 몰입성이 더욱 높아진다.

비룡은 행복드림구장을 3D(차원)로 모델링한 뒤 그에 맞춰 날도록 설정됐기 때문에 관중들은 개인 기기를 통해 모두가 구장에서 같은 위치를 날고 있는 비룡을 보게 된다.

이로 인해 5G가 상용화된 뒤에는 행복드림구장에서 관중의 스마트폰 및 HMD 시선 방향이 일제히 한곳을 바라보는 진풍경을 볼 수 있을 전망이다.

관련 기술 수준과 콘텐츠가 더 확보된다면 전광판에 표시되는 경기 정보들이 AR를 통해 허공에 표시되는 것도 가능해진다.

지난 23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19 KBO리그 KT와 SK의 경기에 앞서 중계 화면에 AR(증강현실)로 구현된 비룡(와이번)이 구장 상공을 날고 있다.

SK텔레콤 제공 5GX 와이드 뷰를 통해 중계 영상의 화질도 대폭 개선됐다.

4K 카메라 9대(1루·3루·홈 각 3대)로 경기장을 촬영한 뒤 이를 이어붙여 12K를 연출한다.

이를 통해 1루 응원석부터 내야와 외야를 아우르는 필드 영역과 3루 응원석까지 180도 시야에 들어오는 경기장 전경을 좌우 파노라마 방식으로 볼 수 있다.

AR를 활용한 야구 보드게임도 선보였다.

2명이 테이블 위에 각자 타자와 투수 캐릭터를 소환해 AR로 카드게임 형식의 게임을 즐길 수 있다.

VR(가상현실) 기술을 활용해 원거리에 있는 사람들이 가상 공간에 모여 야구 생중계를 비롯해 공연, 노래방 등의 콘텐츠를 즐길 수 있는 ‘소셜 VR 생중계’도 현실화됐다.

5G가 상용화되고 관련 기술이 더 개선되면 가상 공간에 동시 입장할 수 있는 인원이 현재 최대 8명에서 더욱 늘어날 예정이다.

최근 각종 야구 경기에 대한 분석 서비스가 고도화됐다면 5G 상용화 이후에는 이를 더욱 다채롭게 즐길 수 있게 된다.

중계진이나 통신사에서 제공하는 영상과 정보를 수동적으로 받아들여야 했다면, 앞으로는 이용자가 원하는 정보를 원하는 방식으로 얻을 수 있는 셈이다.

KT는 올레tv 모바일을 통해 5G 기반의 프로야구를 중계하는 한편, VR 야구게임을 선보인다.

VR 콘텐츠 개발사 앱노리가 제작한 ‘VR 스포츠’로, ‘기가 라이브 TV’에서 즐길 수 있다.

LG유플러스도 5G 상용화를 앞두고 진화한 ‘U+프로야구’ 서비스를 선보인다.

업그레이드된 U+프로야구는 경기장의 원하는 곳을 확대해 보는 ‘경기장 줌인’과 카메라로 촬영한 타석 영상을 고객이 원하는 각도로 볼 수 있는 ‘홈 밀착영상’ 등의 기능이 추가됐다.

‘득점장면 다시 보기’는 득점 장면 외에 출루, 홈런, 삼진 등 주요 장면을 화면 하단에 아이콘 형태로 제공해 쉽게 찾을 수 있게 했으며 선택한 화면의 확대, 슬로모션 시청도 가능하도록 개편한다.

업계 관계자는 “초기에는 스포츠 종목 중 시장이 큰 야구나 골프 등을 위주로 신기술이 적용된 뒤 여러 종목으로 퍼져나가며 스포츠 팬들의 즐거움을 더욱 끌어올릴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인천=김준영 기자 papenique@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