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흥해실내체육관 이재민 방문 “지열발전, 前 정권 탓할 문제 아냐” 다른 당과 협력…복구 지원 약속
[경상매일신문=이형광기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24일 오전 11.15 포항 지진 피해 현장인 흥해읍 대성아파트와 이재민들이 머물고 있는 흥해실내체육관을 둘러본 뒤“여야 구분없이 침체된 포항지역 경제활성화를 위해 머리를 맞대야 할 때”라고 밝히고 여야당과 공조해 '지진특별법 제정'을 추진해 하루빨리 피해 복구가 되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 사건은 정부 발표로 인재라는 것이 밝혀졌다"면서 "직간접 피해가 3000억 원이 넘는 것으로 알려졌고, 밝혀지지 않은 사상자들도 있기 때문에 피해 보상 관련해서 특별법을 빨리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나 원내대표는 지난 2017년 11월 15일 포항에서 발생한 규모 5.4 지진이 ‘인재’라는 정부 연구결과가 나오자 이날 피해 현장을 방문했다.

이 자리에서 ‘자유한국당이 지진피해 배상에 적극 나서 달라’는 주민들의 요구에 대해 “포항지진이 지열발전소에 의한 것이라는 정부 발표가 나온 만큼 시간을 갖고 기다려 달라”며 "한국당이 주축이 돼 특별법을 추진하겠지만 이 부분은 정부와 여야가 따로 없다.빠른 시일 내 다른 당들도 같이 특별법 발의에 참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또“포항지진피해 배상과 복구는 정쟁의 대상이 아니라 여야가 모두 머리를 맞대고 피해대책 수립에 나서야 하는 국회의 책임”이라며 "국가책임 문제는 법적으로 복잡한 논란이 있을 수 있어 포항의 전체적인 경제 피해와 배상, 사후관리 등을 위해 특별법 제정이 필요한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나 원내대표는 더불어민주당 측에서 과거 이명박정부가 지열발전소 안전문제를 철저히 검토하지 않고 사업을 시작했고 박근혜정부가 이를 그대로 강행해 결과적으로 인공지진을 촉발했다는 주장에 대해 "누구 탓과 잘못이냐는 이야기와 전 정권이냐, 현 정권의 책임이냐는 말들에 대해서는 지금은 그런 것을 따질 때가 아니다"며 "그렇게 따지면 2017년 8월 지열발전소의 물주입 이야기도 해야 한다"고 반박했다.

"그 보다 국회는 지진피해 배상을 위한 특별법 제정에 대해 머리를 맞대고 지진으로 무너진 포항 경제를 어떻게 회복시키느냐를 고민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나 대표는 이날 오전 포항시 흥해읍 지열발전소를 방문해 현황을 브리핑을 받은 뒤 이재민들이 생활하고 있는 흥해실내체육관과 대성아파트 지진피해현장을 방문해 지역민들을 면담하고 위로한 뒤 자유한국당 차원에서 포항지진피해 특별법 제정에 적극 나서겠다고 발표하고 포항을 떠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