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ECD ‘국가별 미세먼지 수치’ 공개 / 인도·중국·베트남·남아공도 거론 / 석탄발전 비중 최상위권 공통점 우리나라가 전 세계에서 미세먼지 수치가 높은 톱5 국가에 포함됐다.

이들 국가는 공통적으로 국가 에너지원 구성에서 석탄발전 비중이 글로벌 최상위권인 것으로 조사됐다.

24일 에너지업계에 따르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최근 발표한 ‘2017년 국가별 연평균 미세먼지(PM 2.5) 수치’에서 인도(90.2)와 중국(53.5), 베트남(30.3), 한국(25.1), 남아프리카공화국(25.0) 등이 ‘최악 5개국’에 올랐다.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미세먼지는 지름 10㎛ 이하(PM 10)와 지름 2.5㎛ 이하(PM 2.5)로 나뉜다.

한국 수치 25.1은 연 평균 1㎥ 공간에 PM 2.5의 초미세먼지 25.1㎍이 측정됐다는 의미다.

미국은 7.4, 인접한 일본은 11.9여서 우리나라는 비교조차 하기 힘든 나쁜 수준이다.

한국 등 최악 5개국은 각국 발전량에서 차지하는 석탄발전 비중이 상위권이었다.

남아공의 석탄발전 비중은 87.7%에 달했고, 인도(76.2%)와 중국(67.1%)이 각각 2위와 4위에 올랐다.

한국과 베트남은 각각 46.2%와 39.1%로, OECD 35개 회원국의 전체 석탄발전 평균 비중(27.2%)은 물론 전 세계 평균(38.1%)보다 높았다.

더 우려되는 부분은 중국과 한국의 석탄발전 확대 행보다.

한국은 내년 2GW(기가와트) 등 2022년까지 총 7GW의 석탄발전소를 추가한다.

석탄발전은 가동률도 높다.

정부는 환경 개념까지 비용에 포함하는 에너지믹스(에너지 다변화) 정책을 추진 중이지만, 전력생산 도매시장은 아직 발전단가가 낮은 발전원부터 가동하는 ‘경제급전’(CBP) 원칙을 유지하고 있다.

더구나 중국은 향후 2∼3년간 460여기(259GW)의 석탄발전소를 새로 짓는다는 구상이다.

조현일 기자 conan@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