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최기철 기자] 중국 생활용품 판매기업 인센티브 단체관광객 1550명이 25일과 4월1일 총 2회에 걸쳐 인천시를 방문한다.

시는 이날 인천항 여객터미널에서 이들 중국 관광객 900명에 대한 1차 환영행사를 열고 재방문을 척극 요청했다.

이번에 방문한 중국 관광객은 오는 27일까지 인천에 숙박하며 시 원도심에 위치한 차이나타운과 한중문화관 등을 방문할 예정이다.

4월1일 입국하는 650명도 같은 일정으로 시를 방문한다.

김충진 마이스산업과장은 "한·중 양국 간 관광교류가 위축된 상황에서도 지난 2월부터 지속적으로 중국 대형 기업회의 및 인센티브 단체가 인천을 방문하고 있다"며 "그 간 중국시장 부활을 대비한 선제적 마케팅이 성과를 내고 있다"고 말했다.

25일 인천을 방문한 중국 생활용품 판매기업 인센티브 단체관광객들이 인천항 여객터미널에서 인천시가 개최한 환영행사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인천시 최기철 기자 lawch@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