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은 대통령 경호원의 총기노출 논란에 대해 "경호원의 해프닝, 일탈행위"로 잘못된 행동이라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25일 cpbc평화방송 라디오와 인터뷰에서 진행자가 "기관단총 공개를 놓고 과잉경호다, 위협적 행동이라는 말이 있다"고 묻자 "저는 5년간 김대중 대통령님을 누구보다도 가깝게 모셨는데, 기관단총을 가지고 다니는 것은 사실이지만 가방에 넣고 다니지 그렇게 보이고 하는 것은 해프닝이다, 잘못이다"고 했다.

이어 "미국 대통령(경호운)도 그러한 무기를 가지고 다니고, 핵버튼도 가지고 다닌다고 그럽니다.그렇기 때문에 대통령 경호지만 그런 일이 어떻게 일어날 수 있었을까"라고 하지 말았어야 할 실수를 범한 것이라고 했다.

한편 박 의원은 최근 북한이 개성남북연락사무소 인력을 철수하는 등 심상찮은 움직임을 보이는 것과 관련해선 "북한이 (미사일이나 핵실험은 하지 않더라도) 하다 못해 인공위성이라도 발사할 것 같은 징후가 있다"며 상황이 전과 달라지고 있는 것 같다고 했다.

박 의원은 "(김정은 국무위원장 집사인) 김창선이 러시아를 다녀왔는데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미국의 무역압력 때문에 선뜻 북한에 대해서 제재를 완화하거나 그런 조치를 기대하기 어렵기 때문에, 김정은 위원장이 비교적 대미관계에 자유롭게 활동할 수 있는 러시아 푸틴 대통령과 손을 잡아가지고 원유나 식량 등 그런 제재를 완화시켜 볼까 또는 지원을 받기 위해서 푸틴과 정상회담을 준비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