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트럭버스의 전기 컨셉 트럭 ′MAN CitE′, ‘프로페셔널 컨셉 모빌리티’ 부문 금상 수상차세대 도심형 버스, 신형 ‘만 라이온스 시티’, ‘자동차’ 부문 본상 수상 상용차 생산업체인 만트럭버스가 독일 뮌헨에서 열린 ‘2019 iF 디자인 어워드’에서 ′만(MAN) CitE′와 신형 ‘만 라이온스 시티버스’로 2관왕을 달성했다.

전기자동차 콘셉트 트럭인 만 CitE는 ‘프로페셔널 콘셉트 모빌리티’ 부문 금상을, 만 라이온스 시티버스는 자동차 부문 본상을 각각 받은 데 힘입어 이 회사는 4년 연속 iF 디자인 어워드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iF 디자인 어워드는 미국의 IDEA, 독일의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와 함께 공신력 있는 세계 3대 디자인상이다 이번 2019 iF 디자인 어워드의 프로페셔널 콘셉트 모빌리티 부문 금상을 차지한 만 CitE는 만트럭버스가 2018 독일 하노버 상용차 모터쇼에서 선보여 큰 화제를 일으킨 미래형 콘셉트카로, 100% 전기 트럭이다.

곧 양산을 앞둔 이 트럭은E는 도심 내 배달과 운송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iF 디자인 어워드 심사위원들은 이 트럭에 대해 “캡(짐받이에 설치한 캠핑용 덮개) 내부는 모든 통신장치의 통합으로 매우 세련되었으며, 전방 유리의 탁 트인 디자인으로 운전자의 공간을 보다 밝고 투명한 분위기로 개선했다”며 “또한 외관은 기능적인 부분을 통합하고 차체를 명확하게 분리하여 스타일을 살렸다”고 평가했다.

아울러 “이 같은 특징들이 만 CitE를 더욱 혁신적이고, 미래지향적으로 만들어준다”고 덧붙였다.

홀거 쿠스 만트럭버스 디자인 총괄은 만 CitE의 디자인 단계에서 특히 인체공학적인 부분에 초점을 두었다고 밝혔다.

쿠스 총괄은 “획기적으로 낮춘 운전석 높이와 조수석에 위치한 스윙·슬라이딩 형태의 문을 통해 운전자의 차량 탑승이 매우 용이하다”며 ”이를 통해 차량 승·하차가 잦은 배송 업무 등을 훨씬 원활하게 진행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뿐만 아니라 전 시야를 최상으로 확보한 캡 디자인에 360도 카메라 시스템이 더해져 안전성을 확보했다”고도 했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