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근로자 20여명 “교육청이 나서달라” 교육감 면담 요구 충북 청주의 단재초등학교 신축공사 현장에서 일하는 근로자들이 체불임금의 해결을 요구하며 충북교육청에서 점거 농성에 들어갔다.

이들은 “체불임금 해결을 위해 교육감 면담을 수차례 요구했으나 묵묵부답”이라며 “우리가 일한 돈을 받을 수 있도록 제발 도교육청이 나서달라”고 요청했다.

이 학교의 신축공사 현장 근로자 20여명은 25일 오전부터 청주시 서원구 소재 도교육청 2층의 교육감실 앞 복도를 점거하고, 김병우 교육감 면담을 요구했다.

그러면서 “교육청 담당 부서는 체불임금의 50%를 지급하고, 나머지는 공탁을 건다고 약속하고선 지키지 않고 있다”며 “지급을 미루는 하루 하루가 희망 고문”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청주 방서 지구에서 2017년 10월 착공한 단재초는 유치원 5학급과 특수 1학급을 포함해 모두 43학급 규모로 이달 중 개교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공사를 맡은 원도급 건설사 중 1곳이 법정관리를 받으면서 자재비와 장비 대여료, 임금 등의 체납으로 공사 중단이 반복됐다.

결국 제때 개교하지 못해 입학 예정이던 신입생들은 인근 2개 학교로 분산 배치됐다.

현재 공동도급 건설사가 전체 공사를 맡는 등 우여곡절을 겪고 있는 가운데 도교육청 점거 농성 중인 근로자들이 받지 못한 임금 1억여원은 해결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