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심수진 기자] 코스피·코스닥 통합 지수인 KRX300에 편입된 코스닥 종목들의 거래량이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KRX300을 추종하는 ETF와 펀드, 선물 등 연계 시장의 성장으로 코스닥 종목 거래가 활성화 됐다는 분석이다.

25일 한국거래소가 KRX300 지수에 편입된 코스닥 대형주 69종목의 1년 거래 현황을 분석한 결과 일평균 거래대금이 1조3936억원으로 작년 대비 23% 증가했다.

이 기간 코스닥 시장의 일평균 거래대금이 4% 증가한 데 비해 6배 가까이 늘어난 것이다.

KRX300 지수는 코스닥 69종목과 유가증권시장(코스피) 231종목으로 구성돼 있다.

KRX300에 편입된 코스닥 종목은 정보기술 22종목, 바이오·헬스케어가 20종목으로 전체의 61%를 차지한다.

자료/한국거래소 거래 비중을 살펴보면 KRX300에 편입된 코스닥 종목은 외국인 비중이 14.3%에서 18.7%로 4.4%포인트 늘었고, 기관은 12.7%에서 16.6%로 3.9%포인트 증가했다.

이 중 셀트리온헬스케어, 바이로메드, 신라젠, 메디톡스 등 코스닥 시가총액 상위를 차지하고 있는 바이오·헬스케어 업종의 기관·외국인 비중이 가장 크게 늘었다는 분석이다.

KRX 300 지수를 라인업으로 한 ETF는 총 18개가 상장됐다.

이 중 코스닥에 직접 투자하는 주식형 ETF는 15종목으로 순자산총액은 6089억원 규모다.

선물은 지난해 3월26일 최초 상장 이후 ETF 설정·환매와 헤지 수요로 거래가 꾸준히 늘어 지난 2월 일평균거래량 796계약을 기록했다.

선물을 기초자산으로 하는 레버리지·인버스 ETF 출시 이후 선물 거래가 크게 증가했다는 설명이다.

거래소 관계자는 "코스닥 시장의 기관·외국인 참여를 더욱 확대하고 대형·우량 종목들의 장기·안정적 수요 기반 확충을 위해 코스닥 시장 활성화를 지속 추진하는 한편, 기관과 외국인 대상 맞춤형 마케팅도 강화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심수진 기자 lmwssj0728@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