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경남 창원·성산 4·3 보궐선거에 출마한 정의당 여영국 후보가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 간 단일후보로 결정됐다.

이로써 창원·성산 선거는 여 후보와 자유한국당 강기윤 후보의 2파전 구도로 치러질 전망이다.

민주당 권민호 후보와 정의당 여영국 후보 측은 25일 "여론조사를 통한 두 후보 간 단일화를 추진한 결과, 여영국 후보를 단일후보로 선출했다"고 밝혔다.

여 후보는 "이번 단일화의 최종 승자는 창원시민들"이라며 "반드시 승리해 노회찬 의원의 민생정치를 부활시키겠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22일 두 후보는 단일화에 합의하고, 24~25일 창원시 성산구 유권자 여론조사를 했다.

여론조사에서 패배한 권 후보는 결과가 나온 직후 선거관리위원회에 후보사퇴서를 냈다.

창원·성산에는 여 후보를 포함해 한국당 강기윤 후보와 바른미래당 이재환, 민중당 손석형, 대한애국당 진순정, 무소속 김종서 후보 등이 출마한다.

현재까지 여론조사상 강 후보가 선두를 달리고 있는 가운데 여 후보가 민주당과의 단일화를 통해 강 후보와 양강 구도를 형성했다.

민주당과 정의당 후보의 지지율을 합산하면 강 후보를 앞서지만 실제 선거 결과가 지지율 합산으로 이어질지는 지켜봐야 한다.

진보 진영의 한 축인 민중당 손석형 후보가 단일화 논의에서 빠진 것도 적잖은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이날 민주당과 정의당의 후보 단일화에 대해 "집권여당이 국회 의석 5석의 미니정당에 후보를 내주고 자신들은 발을 떼려고 하는 코미디 같은 일들이 벌어지고 있다"며 "국민의 심판이 두려워 위장 여당을 앞장세우는 유권자 기만이자 2중대 밀어주기"라고 비판했다.

바른당 손학규 대표도 "말이 단일화지 실제로는 민주당이 정의당에 양보하는 것"이라며 "'중간 심판' 책임을 슬그머니 면하겠다는 것"이라고 평가절하했다.

정의당 여영국 후보가 23일 경남 창원시 성산구 남양종합상가 인근에서 길거리 유세를 펼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