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이 ‘세계 최초 5G 스마트폰 상용화’를 앞두고 25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5G 이용약관(요금제) 재인가를 신청했다.

과기정통부 측은 이날 오전 SK텔레콤의 인가 신청서를 접수했으며, 이번 주 내 5G 요금제 최종 승인을 목표로 검토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지난달 27일 SK텔레콤은5G 이동통신 이용약관(요금제) 인가를 신청했다.

하지만 지난 5일 과기정통부는 “SK텔레콤의 5G 요금제가 대용량 고가 구간만으로 구성돼 있어, 중·소량 이용자의 선택권을 제한할 우려가 크다”며 반려했다.

당시 SK텔레콤이 제출한 5G 요금제는 7만5000원(데이터 150GB)부터 시작해, 9만5000원(200GB), 12만5000원(300GB)까지 총 3가지로 구성됐다.

한 마디로 너무 비싸다며 SK텔레콤에 요금제를 낮출 것을 권고한 것이다.

SK텔레콤이 이번에 재인가를 신청한 ‘5G 요금제’에는 5만원대 중가 요금안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월정액 5만5000원 정도에 5~9GB(기가바이트)의 데이터를 제공하는 안이 들어갔다.

삼성전자가 다음달 5일 ‘세계 최초 5G 스마트폰’이라는 타이틀을 거머쥘 ‘갤럭시 S10 5G’를 공식 출시할 것으로 알려지면서, SKT와 과기정통부는 요금제 재인가라는 숙제를 빨리 풀어야 할 상황에 놓였다.

과기정통부는 이용약관심의자문위원회 회의와 기획재정부 협의를 거쳐 이번 주 내로 5G 요금제 승인을 마무리 짓겠다는 계획이다.

SK텔레콤이 낸 요금제가 이번 주 내 최종승인되면 통신사는 다음 주부터 5G 상품을 출시할 수 있게 된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