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이우찬 기자] 현대렌탈케어는 올 1월부터 3월24일까지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96% 증가했다고 25일 밝혔다.

같은 기간 신규 가입 계정도 지난해보다 33% 늘어난 3만1000개를 기록했다.

올 1월부터 3월까지 3개월간 예상 누적 매출은 185억원, 예상 신규 가입 계정은 3만4000개다.

회사 측은 공기청정기 판매 급증이 매출, 신규 가입 계정 증가를 이끈 원동력으로 보고 있다.

현대렌탈케어의 공기청정기 판매량(올 1월~3월24일)은 전년 동기간 대비 250% 급증했다.

특히, 공기청정기 렌털 서비스 가입 고객 10명 중 4명이 1대 값에 2대를 제공하는 '더케어 공기청정기 세트형 패키지'를 선택하며 매출 확대를 이끌었다.

이달 들어 진행 중인 파격적인 마케팅 전략도 한몫했다.

현대렌탈케어는 지난 1일부터 오는 31일까지 정수기와 공기청정기를 함께 렌털하는 신규 고객에게 6개월치 렌털료를 면제해주는 프로모션을 진행 중인데, 현재 2000여명이 신규 가입했다.

B2B(기업간 거래) 매출도 늘어나고 있다.

올 1월부터 3월24일까지 B2B 부문 매출은 전년 대비 150% 증가했다.

회사 관계자는 "미세먼지로 인해 여러 교육기관이나 복지기관에서 중·대형 공기청정기 주문이 지속적으로 이어지고 있어, 향후 매출 증가 폭이 더욱 커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현대렌탈케어는 1분기 호실적의 여세를 몰아 사업 확대에도 속도를 낸다는 계획이다.

오는 4월부터 소형 공기청정기, 신형 정수기 등 신제품 10여종을 순차적으로 출시하고, 헬스케어 가전 기기 렌털 등 신사업에도 진출할 예정이다.

현대렌탈케어는 영업 역량 강화를 위해 신규 인력 확보에도 나설 방침이다.

현재 정규직 전환형 인턴사원을 모집 중이며, 추가로 전문 영업인력을 전년보다 20% 확대할 예정이다.

또한, '큐밍 케어 매니저' 등 서비스 전담 인력도 최대 30% 신규 채용할 계획이다.

현대렌탈케어 관계자는 "지난해 신규 가입계정이 2017년 대비 40% 급증한 13만개를 기록하며 매출 확대와 수익성 개선 효과를 거뒀다"며 "올 1분기 호실적으로 바탕으로 올해 매출 목표인 900억원 달성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우찬 기자 iamrainshine@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