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김동현 기자] 한국게임정책자율기구(GSOK)는 한국게임산업협회가 시행 중인 '건강한 게임문화 조성을 위한 자율규제' 강령에 따른 미준수 게임물을 25일 공표했다.

기구는 매월 1일부터 마지막날까지 모니터링을 통해 강령에 따라 확률형 아이템 확률을 공개하는지 모니터링하고 있다.

자율규제평가위원회는 지난달 28일 기준으로 미준수 게임물 총 14종(온라인게임 1종, 모바일게임 13종)을 공개했다.

모바일 게임물 가운데 5종의 게임물이 신규 미준수 게임물로 추가됐고 지난달 미준수 게임물 2종이 제외됐다.

이번 확률형아이템 자율규제 미준수 게임물 14종 가운데 국내 개발사 게임물은 1종이다.

나머지 13종은 해외 개발사 게임물로 평가위는 국내 개발사의 자율규제 준수 노력이 지속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자율규제 강령에 따르면 게임 개발사는 확률형 아이템 결과물에 대한 개별 확률을 공개해야 한다.

확률정보 표시 위치도 이용자가 식별하기 쉬운 게임 내 구매화면에서 안내하도록 하고 있다.

한국게임정책자율기구가 발표한 확률형아이템 자율규제 미준수 게임물 14종. 사진/한국게임정책자율기구 김동현 기자 esc@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