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조양호 한진 회장 각계 조문 / 주한 美대사·보잉 亞太 부사장 / 이재용·김승연·반기문 등 애도 / 김연아 “동계스포츠 헌신 감사” / ‘형제의 난’ 두 동생도 빈소 찾아 / 부인 이명희씨는 모습 안드러내고(故)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는 14일 사흘째 각계 조문이 이어졌다.

한진그룹 측은 첫날부터 이날 오후 3시 30분까지 1500여명의 조문객이 다녀갔다고 밝혔다.

고인의 부인인 이명희 전 일우재단 이사장은 빈소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이날 오전에는 크리스티 리즈 보잉 아태세일즈마케팅 부사장, 이산무니어 보잉 글로벌세일즈마케팅 부사장 등이 조문했다.

한진그룹 주력 대한항공은 보잉사의 최대 구매 고객 중 하나다.

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도 이날 대사관 직원들과 함께 조 회장 영전에 애도를 표했고,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사위인 김재열 삼성경제연구소 스포츠마케팅 사장도 조문했다.

김 사장은 평창동계올림픽 부위원장으로 위원장이던 조 회장과 함께 활동했다.

김연아 전 피겨스케이팅 국가대표 선수도 빈소를 찾았다.

김연아는 조문 후 심경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지 않았지만, 소속사를 통해 “한국 동계스포츠를 위해 헌신하신 고인에게 감사드리고 다시 한 번 깊은 애도를 표한다”고 전했다.

전날에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가장 먼저 빈소를 찾아 추모의 뜻을 전한 뒤 장례식장에 10분 정도 머물고 떠났다.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도 뒤이어 빈소를 방문해 “안타깝다”고 애도를 표했다.

김윤 삼양홀딩스 회장과 최규남 SK 수펙스추구협의회 부사장도 빈소를 찾았다.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과 조동성 인천대 총장 등 관가·학계 조문도 이어졌다.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도 조문한 뒤 “1990년대 초부터 대미 관계를 하면서 조양호 회장의 폭넓은 인맥 관계를 정부에서 많이 지원받았다.국위선양에 많은 역할을 하셨다”고 회고했다.

항공업계 조문 행렬도 이어졌다.

조 회장이 창립을 주도한 글로벌 항공동맹체 ‘스카이팀’의 마이클 위즈번 이사회 회장이 빈소를 찾아 조의를 표했고, 팜 응옥 민 베트남항공 회장 등이 조문했다.

이날 조 회장의 두 동생도 빈소를 찾았다.

한진그룹 창업주인 고 조중훈 회장은 장남 조양호 회장을 비롯해 슬하에 네 아들을 뒀다.

둘째 조남호 전 한진중공업홀딩스 회장과 넷째 조정호 메리츠금융지주 회장이 이날 각각 빈소를 찾았다.

과거 조양호 회장을 비롯한 이들 삼형제는 부친인 조중훈 회장이 2002년 별세한 뒤 상속을 두고 서로 소송전을 벌이는 ‘형제의 난’을 겪었다.

나기천 기자 na@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