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전 9시부터 밤 9시까지 주 6일 일하는 中 IT기업 문화 / 환구시보 “‘996’은 노동법 기본정신 반하는 것” 마윈(馬雲) 알리바바 회장이 촉발한 이른바 ‘996’ 논란에 중국 관영 매체가 “996으로 기업 난제를 해결할 수 없다”고 가세하면서 논란이 커지고 있다.

996은 매일 오전 9시부터 밤 9시까지 일주일에 6일을 일하는 중국 정보통신(IT)기업 문화를 말한다.

관영 환구시보(環球時報)는 “대기업 임직원들이 996을 벤치마킹하는 데 경쟁력을 기초해서는 안 된다”며 “이는 노동법 기본정신에 반하는 것으로 경영진이 주의해야 할 사안”이라고 지적했다.

또 “시장경쟁이 가혹해지는 상황에서 강도 높은 야근을 피하는 것은 어렵지만, 이를 회사 경쟁력의 근본이나 회사 활력의 주요 원천으로 삼아서는 안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인 인민일보(人民日報)도 이날 논평에서 “회사들은 직원의 요구를 직시해야 한다”며 996 근무 강요 반대 입장을 밝혔다.

신문은 “열심히 일한다는 것이 초과근무를 의미하는 것은 아니다”며 “996에 반대하는 직원들에게 게으름뱅이라는 꼬리표를 붙여서는 안 되며 그들의 진실한 요구를 직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앞서 마 회장은 지난 11일 알리바바의 내부 행사에서 996 문화를 옹호하는 취지의 발언을 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논란의 중심에 섰다.

그는 당시 “만일 당신이 젊었을 때 996을 하지 않으면 언제 하겠느냐”며 “우리는 하루에 편안하게 8시간을 일하려고 하는 이들은 필요가 없다”고 언급했다.

이어 또 다른 유명 IT기업인 JD닷컴 류창둥(劉强東) 회장도 직원들을 상대로 “게으른 직원들을 동료로 간주할 수 없다”며 “회사를 살리기 위해 분투해야 한다”며 강조하고 나섰다.

유명 IT 기업가들의 초과근무 촉구에 대한 입장이 알려지면서 중국 네티즌들은 크게 반발했다.

“자본가의 참모습을 드러냈다”며 중국 네티즌들의 비판이 쏟아졌고, 마 회장의 발언은 중국판 트위터인 웨이보(微博)에서 조회 수가 3억 회를 돌파하는 등 엄청난 사회적 관심을 불러 일으켰다.

논란이 확산하자 마 회장은 지난 14일 오전 ‘996을 다시 논함. 이성적 토론이 결론보다 중요’하다는 제목의 글을 웨이보에 올리고 “996을 강요하는 기업에서 일하는 것을 좋아하는 사람은 없다”며 “이는 인도적이지 않고 건강에 유해할 뿐만 아니라 지속 가능하지 않은 것으로 법률상 허용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또 “직원들에게 996을 강요해 이익을 챙기려는 회사가 있다면 바보 같은 것으로 성공할 수도 없다”고 밝혔다.

그러나 마 회장은 논란이 된 자신이 발언이 자기 일에 관한 ‘열정’을 강조하기 위한 취지였다며 자신의 진의가 잘 전달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그는 “세상에는 분명히 996, 심지어 007(새벽 0시부터 자정까지 주7일 근무)을 하는 사람들도 존재한다”며 “이는 그들이 자신이 선택한 일을 너무나 사랑해 이를 위해 특별히 노력하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베이징=이우승 특파원 wslee@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