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김대한 기자] 배우 차지연이 갑상선암 진단으로 ‘안나 카레니나’에서 하차한다.

차지연의 소속사 씨제스엔터테인먼트 측은 15일 입장문을 통해 “배우 차지연이 건강상의 이유로 뮤지컬 ‘안나 카레리나’에서 하차한다“라며 “하루빨리 무대에 돌아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차지연은 2006년 뮤지컬 '라이온 킹'으로 데뷔, 다수의 공연과 영화 ‘무서운 이야기 3 : 화성에서 온 소녀’, ‘간신’ 등에서 활약한 배우다.

안녕하세요. 씨제스엔터테인먼트입니다.

배우 차지연이 건강상의 이유로 뮤지컬 '안나 카레니나'에서 하차하게 되었습니다.

올해 초부터 몸 상태가 좋지 않아 건강관리에 힘을 쏟았는데, 지난주 병원 검진을 통해 1차적으로 갑상선암 진단을 받고 세부 조직 검사를 진행 중입니다.

당사는 배우 보호 차원에서 차기작을 하차하고 현재 공연 중인 뮤지컬 '호프'의 경우도 제작사와 원만히 논의하여 공연에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할 것입니다.

향후 차지연은 투병과 치료에 전념하고 당사 또한 배우가 건강을 회복하는데 최선을 다할 것입니다.

공연이 임박한 상황에서 하차의 상황을 이해해 주신 제작사 '마스트엔터테인먼트'에 깊은 감사를 드립니다.

그리고 차지연을 기다려주신 많은 관객분께 죄송한 마음을 전합니다.

하루빨리 배우가 무대에 돌아올 수 있도록 최선을 노력을 다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kimkorea@sportsworld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