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분당차여성병원에서 의료진이 신생아를 떨어뜨린 사실을 은폐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경찰은 관련 의사 2명에 대한 구속 영장을 신청했다.

서울경찰청 관계자는 이 사건과 관련해 “증거를 인멸하고 사후에 진단서를 허위 발급하는 과정을 주도한 의사 2명에 대해 구속 영장을 신청했다”고 15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2016년 9월 분당차병원에서 한 산모의 제왕절개 수술로 태어난 신생아를 의료진이 받아 옮기던 중 의사 A씨가 넘어지며 아기가 바닥에 떨어졌다.

바닥에 떨어져 두부에 충격을 받은 아이는 소아청소년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으나 몇시간 후 결국 숨을 거뒀다.

당시 소아청소년과에서 찍은 아이의 뇌 초음파 사진에는 두개골 골절 및 출혈 흔적이 있었으나, 병원 측은 사망 진단서에 사인을 ‘외인사’가 아닌 ‘병사’로 기재했다.

아울러 의료진이 아이를 바닥에 떨어뜨린 사실을 부모에게 숨긴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 병원 산부인과 의사 A씨를 업무상 과실치사 등 혐의로 입건했다.

또 A씨 외에 소아청소년과 의사 B씨와 부원장 C씨 등을 증거인멸 등의 혐의로 입건했다.

이들 외에도 수사 선상에 오른 병원 관계자는 모두 9명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검찰은 현재 이번 사건 관련 기록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김용준 온라인 뉴스 기자 james1090@segye.com 사진=세계일보 자료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