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유튜버가 음식을 먹는 방송, 이른바 ‘먹방’을 생중계하던 중 질식해 목숨을 잃었다.

복수의 일본 매체는 한 여성이 일본식 주먹밥 ‘오니기리’를 먹는 장면을 온라인상에서 생중계하다가 질식해 병원에 이송됐으나 결국 숨을 거뒀다고 지난 8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 여성은 오니기리를 한입에 먹는 방송을 하고 있었는데, 그가 질식해 쓰러지는 모습은 물론이고 구급대가 현장에 도착한 장면까지 모두 생중계됐다.

이 여성의 아들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어머니의 사망 소식을 알렸다.

한편 최근 몇몇 일본 유튜버들은 ‘30초 안에 오니기리 먹기’라는 자칫하면 위험한 결과를 초래할 수 있는 콘텐츠를 찍어 게시하고 있다.

2016년에는 3분 안에 주먹밥 5개 먹기에 도전하던 20대 남성이 숨지는 사고가 발생한 바 있다.

유튜브는 ‘심각한 신체적 부상이나 사망의 위험이 있는 행위의 조장을 목적으로 한 콘텐츠는 허용하지 않는다’고 강조하고 있으나, 완벽한 제재를 하지는 못하고 있다.

김용준 온라인 뉴스 기자 james1090@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