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정가영 기자] 가수 성리가 첫사랑을 추억하며 ‘첫, 사랑’을 들어달라고 당부했다.

15일 서울 마포구 하나투어 브이홀에서 성리의 첫 미니앨범 ‘첫, 사랑’ 발매기념 미디어 쇼케이스가 진행됐다.

이날 성리는 ‘첫, 사랑’의 수록곡 ‘아른거려’와 타이틀곡 ‘그게 너라서’의 첫 무대를 선보였다.

이번 앨범의 타이틀곡 ‘그게 너라서’는 자신의 열렬한 사랑을 고백하는 재즈클래식 발라드 곡. 가사에 집중할 수 있도록 섬세하게 곡을 표현한 성리의 보컬이 인상적이며, 피아노 선율 위 아름다운 스트링 사운드와 어쿠스틱한 기타, 베이스 사운드가 드라마틱한 분위기를 완성시켰다.

성리는 곡 소개와 함께 “첫사랑을 다 겪어보셨으리라 생각한다.그 때의 추억을 생각하면서 들어주셨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사실 ‘내 품에’ ‘아른거려’ ‘그게 너라서’ 세 곡 모두 타이틀 후보였다는 비하인드 스토리를 털어놨다.

이번 앨범에 대해 “타이틀이 뭐가 되어도 이상하지 않았다.그만큼 자신있었다”고 소개한 성리는 “작곡가님께서 ‘그게 너라서’에 남다른 애정이 있었다.그 의견도 반영했다”면서 “가사도 중요한 이유가 됐다.천사에 비유한 가사가 있는데 ‘천사’라는 의미가 기분 좋게 다가왔다”고 덧붙여 설명했다.

이번 앨범에는 첫사랑의 감성을 녹여냈지만 성리가 추구하는 음악색은 더 다양하다.

성리는 “발라드도 좋아하지만 힙합, 알앤비도 즐겨 듣는다”며 “힙합과 알앤비를 섞어서 딘 선배님처럼 뚜렷한 장르를 찾고 싶다”는 소망을 드러내게도 했다.

마지막으로 성리는 “레인즈 활동을 하면서 많은 사랑을 받았다.그 사랑에 보답하기 위해 이번 앨범을 준비했다.여러분의 기대에 어긋나지 않게 항상 열심히 노래하는 성리가 되겠다.많이 들어주시기 바란다”고 말하며 쇼케이스를 마무리했다.

이번 앨범에는 타이틀곡 ‘그게 너라서’를 비롯해 스토리텔링을 시작하는 인트로 ‘누벨 바그(Nouvelle Bague)’와 ‘내 품에’, ‘아른거려’ 등 총 5곡이 수록됐다.

그룹 2PM과 2AM, 갓세븐(GOT7) 등 유명 아티스티들의 작곡가이자 프로듀서로 활동한 알앤비 아티스트 라이언(Ryan)이 총괄 프로듀싱을 맡아 완성도를 높였다.

성리의 첫 미니앨범 ‘첫, 사랑’은 오늘(15일) 정오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됐다.

성리는 이날 팬 쇼케이스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할 예정이다.

jgy9322@sportsworldi.com 사진=김용학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