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강명연 기자] 소상공인연합회는 제3기 지역 예비조직 워크숍을 지난 11일부터 12일까지 경기도 광주 소재 고용노동연수원에서 진행했다고 15일 밝혔다.

제3기 지역 소상공인연합회장에 공모한 대상자 중 면접을 통과한 예비조직 책임자 60여명을 대상으로 진행된 이번 워크숍은 지역 소상공인 조직 활성화 방안과 운영방안을 교육하기 위해 마련됐다.

소상공인연합회 최승재 회장은 개회사에서 "지난 1,2기 지역회장 활동이 지역 소상공인연합회의 외연을 넓히는 차원이었다면, 이번 3기 지역회장은 제대로 된 조직을 만들고 리더의 길을 가고자 하는 분들을 위주로 선발했다"며 "연합회가 전문화·세분화돼 지역의 어려운 소상공인을 제대로 대변하는 지역조직을 세우는 과정이 중요하다.소상공인 대표 법정경제단체의 일원으로서 제대로 목소리를 낼 수 있는 조직을 만들자"고 강조했다.

사진/소상공인연합회 이번 워크숍에서는 전 중소기업연구원 원장인 김세종 아셈중소기업친환경센터 사무총장이 '소상공인 조직 활성화 방안'을 주제로 강연했다.

이 밖에 '소상공인 기본법'을 주제로 한 최순종 경기대 교수와 '소상공인 노동정책과 노동법'을 주제로로 최영우 고용노동연수원 교육본부장의 특강이 이어졌다.

최순종 교수는 "여당의 소상공인, 자영업 기본법은 명칭 자체가 자영업에 초점이 맞춰진 측면이 있다"며 "자영업에는 변호사, 의사 등 전문직 고소득 자영업자도 포함될 수 있는 데다, 이를 대통령령으로 정하게 해 대상이 모호해질 수밖에 없다.이럴 경우 소상공인, 중소기업 등 현재의 분류기준이 흔들려 지원이 필요한 소상공인이 뒷전으로 밀릴 수밖에 없는 가능성이 제기된다"고 말했다.

워크숍 마지막 순서로 교육 이수자들에게는 지역별 소상공인연합회 추진위원장 위촉식을 진행했다.

추진위원장들은 회원 모집과 지역조직 운영 등을 통해 향후 지역회장으로 위촉될 예정이다.

강명연 기자 unsaid@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