점무늬병 발생 시기 앞당겨져 해마다 재배 농가 피해 늘어나
경북도 농업기술원은 겨울철 평균기온이 평년에 비해 높아 인삼 싹이 일찍 나올 것으로 예상되고 월동 병해충의 밀도와 생존율이 높음에 따라 생육초기에 점무늬병 등 병해충 방제를 서둘러 줄 것을 당부했다.

 올해 1∼2월까지 영주지역 평균온도는 평년에 비해 1.4℃씩 높아 온난한 겨울을 보냈으며 기상청의 올해 기후전망에도 4월~6월 평균기온은 평년대비 비슷하거나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같이 월동 기온이 평년보다 높아짐에 따라 인삼의 출아 시기도 빨라질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곰팡이에 의해 발생하는 점무늬병은 인삼 재배에서 가장 심각한 피해를 주고 있는데 특히 어린 인삼에 발생할 경우 줄기가 말라죽어 더 이상 생장이 되지 않아 주의가 필요하다.

 점무늬병균은 바람에 의해 포자가 날아가서 병이 전염되는데 주로 연약한 인삼 줄기에 바람 등에 의해 기계적인 상처가 생기는 경우에 많이 발생하는 병으로 알려져 있다.

 풍기인삼연구소의 인삼 병해충 예찰결과를 보면 2013년 5월 30일 처음 발병했으나 그 후 최근 3년간 발생양상은 2016년 5월 17일, 2017년 5월 10일, 2018년 5월 8일로 예년에 비해 발생시기가 당겨진 것을 알 수 있다.

이인호·금인욱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