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진군 북면독립정신보존위원회 국가유공자·학생 등 1천명 참석 일제만행 규탄 만세운동 재연
울진군 북면독립정신보존위원회는 지난 13일 북면소재 흥부만세공원에서 순국선열들의 숭고한 희생정신을 기리고 그날의 유지를 받들어 만세운동의 정신을 되살리고자 제100주년 4·13흥부만세운동 기념식 및 제23회 흥부만세제를 개최했다.

 전찬걸 울진군수, 강석호 국회위원, 군의원, 국가유공자, 각급 기관 및 사회단체장, 지역주민, 학생 등 1천여명이 참석한 이번 행사는 기념식 후 일제만행 규탄 및 흥부만세운동 길거리 재연을 위해 흥부만세 공원에서 북면사무소 마당까지 거리 행진을 진행하고, 참석한 주민들을 위한 축하 공연이 이어졌다.

 이인균 북면독립정신보존위원회장은 "고난의 역사를 극복해온 만세운동의 정신을 계승해 후손들이 선열들의 고귀한 희생과 조국의 소중함을 잊지 않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전했다.

  이정수 기자 ljs@kby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