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전 9시∼밤 9시까지 일주일 6일 일하라”/ 네티즌들 “자본가의 민낯 드러내” / 中매체 “노동법 기본정신 반해” / 마윈 “열정 강조 위한 취지” 해명 마윈(馬雲) 알리바바 회장이 촉발한 이른바 ‘996’ 논란에 중국 관영매체가 “996이 기업 난제를 해결할 수 없다”고 가세했다.

996은 오전 9시∼밤 9시 일주일 6일을 일하는 중국 IT(정보기술) 기업 문화를 의미한다.

관영 환구시보(環球時報)는 15일 사설에서 “대기업 임직원이 996으로 기업의 경쟁력을 기초해서는 안 된다”며 “노동법 기본정신에 반하는 것으로, 경영진이 주의해야 할 사안”이라고 지적했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인 인민일보(人民日報)도 이날 논평을 통해 “열심히 일한다는 것이 초과근무를 의미하는 것은 아니다”며 “996에 반대하는 직원에게 게으름뱅이라는 딱지를 붙여서는 안 되며 그들의 진실한 요구를 직시해야 한다”고 분명히 했다.

중국 관영매체가 996 논란에 개입한 것은 인터넷을 통해 확산하는 996 논란이 사회적인 관심사로 부상하자 이를 조기에 진압하려는 의도로 보인다.

앞서 마 회장은 지난 11일 알리바바 내부 행사에서 “만일 당신이 젊었을 때 996을 하지 않으면 언제 하겠느냐”며 “하루에 편안하게 8시간을 일하려는 직원은 필요 없다”고 언급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논란의 중심에 섰다.

또 다른 유명 IT기업인 JD닷컴의 류창둥(劉强東) 회장도 “게으른 직원을 동료로 간주할 수 없다”며 “회사를 살리기 위해 분투해야 한다”며 마 회장의 996 옹호 입장에 가세했다.

이에 중국 네티즌들이 크게 반발하고 나섰다.

“자본가의 참모습을 드러냈다”며 비판이 쏟아졌고, 마 회장 발언은 웨이보(微博) 조회 수가 3억회를 기록하는 등 엄청난 파장을 불러일으켰다.

논란이 확산하자 마 회장은 지난 14일 오전 ‘996을 다시 논함. 이성적 토론이 결론보다 중요’하다는 글을 다시 웨이보에 올리고 “996을 강요하는 기업에서 일하는 것을 좋아할 사람은 없다”며 “이는 인도적이지 않고 건강에 유해할 뿐만 아니라 지속가능하지 않은 것으로 법률상 허용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네티즌들의 십자포화에 한발 물러서는 모습을 보인 것이다.

그러나 마 회장은 논란이 된 자신이 발언이 자기 일에 관한 ‘열정’을 강조하기 위한 취지였다며 자신의 진의가 잘 전달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베이징=이우승 특파원 wslee@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