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은 16일 남북정상회담이 6월까지는 열릴 것으로 내다봤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도 그다지 시간이 많지 않기에 문재인 대통령이 빨리 움직일 필요가 있다는 점을 근거로 들었다.

박 의원은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추석까지 당 지지율이 10%에 도달 못하면 사퇴"라는 카드를 꺼낸 것에 대해선 '틀린 선택이었다'고 인색한 평가를 내렸다.

◆ 북한 경제 곤란, 핵에 눈돌리면 미국도... 박 의원은 이날 MBC라디오 '심인보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최소한 6월까지는 남북정상회담이 열린다"고 말했다.

그는 "왜냐하면 김정은 위원장도 지금 시간이 없고 마찬가지로 트럼프 대통령도 이 이상 북한에 시간을 줘선 안 된다"며 " 때문에 지금 물밑접촉과 특사 교환 등을 통해서 최소한 6월까지는 남북정상회담이 열릴 것이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다음 주중에 푸틴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이 회담을 하겠다는 등 일련의 움직임은 곧 남북정상회담으로 이어진다, 이렇게 본다"고 점쳤다.

박 의원은 "(북한 경제가) 2017년도 -3.5%, 2018년도는 -5% 성장하는 등 식량난이나 생필품, 원유, 여러 가지 경제적 문제가 발생하고 있에 (북한으로선) 빨리 남북정상회담을 통해서 북미정상회담으로 이어죠 중국 등에서 공급하는 여러 가지 물자들이 강화되지 않고 좀 완화되는 그러한 것을 원하고 있다"는 저을 지적했다.

또 "트럼프 대통령도 사실 대선가도로 가면서 북한에게 시간을 주었다간 만약 미사일이나 인공위성이라도 발사한다, 영변핵시설 등이 생산되면서 핵무기 확산 수출이 이뤄진다면 굉장히 문제가 되는 것으로 국정원에서 국회 외통위에 자료를 제출한 바에 의거하면 북한은 지금 핵무기 10개를 만들 수 있는 플루토늄 50여kg를 생산하고 있다, 이러한 것도 트럼프 대통령이 시간을 더 줄 수 없는 절박함이 있을 것"이라는 사실도 거론했다.

◆ "손학규 지금은 정리할 때이지, 그런 식으로 양쪽에 발을~" 박 의원은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의 발언과 관련해선 "추석까지 10% 지지도가 나오면 안 나오면 사퇴하겠다 라고 하는 것은 옳은 선택이 아니다"고 냉정하게 말했다.

이어 "10%가 나오건 안 나오건 (중요한 것은) 지금은 정체성에 따라서 정리할 때이지 그렇게 양쪽 발을 담그고 있으면 결국 성공하기 어려울 것이다"고 정체성이 다른 바른정당 출신과 결별하라고 촉구했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