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최한영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5일(현지시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대화 가능성을 확인하면서도 북미협상을 서두르지는 않겠다고 밝혔다.

‘올해 말까지 미국의 용단을 기다릴 것’이라는 김 위원장의 촉구에 당장은 호응하지 않겠다는 뜻으로도 풀이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미네소타주 번스빌에서 열린 비즈니스 라운드테이블 회의에서 "김정은과 좋은 관계"라며 "그(김 위원장)는 최근 추가 대화를 기대한다고 했다.대화는 좋은 것"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이 지난 12일 최고인민회의 연설에서 "나와 트럼프 대통령은 여전히 훌륭한 관계"라며 "(북미 정상회담을) 한번은 더 해볼 용의가 있다"고 말한데 대해 트럼프 대통령도 3차 북미 정상회담 가능성을 열어둔 것으로 보인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은 "나는 빨리 가고 싶지 않다.빨리 갈 필요가 없다"며 서두르지 않겠다는 입장도 드러냈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좋은 관계다.(대북)제재는 그대로고 억류자들은 돌아왔고 (미군) 유해는 돌아오고 있다"고도 설명했다.

2차 북미 정상회담 결렬 후 이어지는 ‘빅딜’ 방식의 비핵화 방법론을 유지하면서 북한의 결단을 기다리겠다는 것으로 해석된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2일(현지시간) 백악관 집무실에서 열린 옌스 스톨텐베르크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사무총장과의 회담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최한영 기자 visionchy@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