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주요뉴스
  • 03월 24일 (금)
    서울
    3.0℃
    서울
    인천
    수원
    문산
    춘천
    원주
    강릉
    대전
    서산
    세종
    청주
    광주
    여수
    목포
    전주
    군산
    대구
    안동
    포항
    부산
    울산
    창원
    제주
    서귀포
    울릉도/독도
    백령도
    흑산도
    세월호 인양 작업에 빨간불이 켜졌다. 23일 오후 10시 해양수산부(이하 해수부)는 세월호 인양 작업과 관련해 긴급 브리핑을 열고 "세월호 좌현 선미 램프 부분이 잭킹바지선에 걸려 절단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고 발표했다. 이철조 세월호 인양추진단장은 "오후 6시 30분쯤에 잠수사가 (세월호 선체를) 확인 결과 선미에 있는 램프 잠금장치가 파손돼 열려있는 것을 발견, 이를 제거하기로 결정했다"라며 "현재 절단 작업을 진행하고 있지만, 내일(24일) 오전까지 절단 작업이 마무리되지 않는다면, 별도의 조치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세월호를 다시 내려놓을 수도 있는 것인가"라는 취재진의 질문에 이 단장은 "현재는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며 조심스러운 반응을 보였다. 한편, 세월호 선체는 오후 10시 30분 현재 수면 위 10m까지 올라온 상태다. 해수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8시 기준 세월호 선체는 수면위 8.5m까지 떠올랐지만, 오후 5시 이후부터 좌현 램프 잠금장치 문제로 인...
    세월호 인양 작업이 지장물 때문에 지연되고 있는 가운데 해양수산부가 23일 세월호 좌현 선미 부분을 절단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철조 세월호 인양추진단장은 이날 오후 10시 긴급 브리핑에서 "세월호의 좌현 선미 램프 부분이 잭킹바지선에 걸려 절단하는 작업을 하고 있다"며 "내일(24일) 오전까지 절단 작업이 마무리되지 않는다면, 별도의 조치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
    세월호 선체 인양작업이 23일 오후 5시부터 3시간 동안 '제자리걸음'을 이어가고 있다. 해양수산부(이하 해수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8시 현재 세월호 선체는 수면위 8.5m까지 떠올랐다. 순조롭게 진행될 것으로 보였던 세월호 인양은 작업 과정에서 발생한 세월호와 바지선 간 접촉 문제가 해결되지 않으면서 오후 5시 이후부터 좀처럼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다. 인양업체 상하이 샐비지는 난간과 케이블 등 접촉을 유발하는 지장물들을 제거하는 작업을, 선미 쪽에는 잠수부가 진입해 또 다른 지장물이 있는지를 조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해수부는 세월호를 수면 위 13m까지 끌어올리는 데 성공하면, 선체 이동을 위한 준비작업에 들어간다는 방침이다. ...
    세월호 인양을 날씨도 도왔습니다. 오늘 파도가 잔잔하고 바다 날씨가 비교적 양호했는데요, 내일은 어떨지 오늘과 비교해 알아보겠습니다. 오늘 밤, 그리고 내일도 파고는 최대 0.5 미터로 높지 않겠습니다. 바람도 최대 초속 7 미터로 강하지 않겠고요, 하늘에는 구름만 많이 끼겠습니다. 인양이 순조롭게 진행되기를 기원해 봅니다. 내일도 한낮에는 포근합니다. 내일 서울 낮 기온이 14도로 오늘보다는 약간 낮겠지만, 예년 수준을 웃돌겠습니다. 하지만 일교차는 조심하셔야 합니다. 내일 아침에는 쌀쌀하겠는데요, 서울 기온이 3도로 출발하며 오늘보다 조금 낮게 출발하겠습니다. 공기도 탁합니다. 내일 낮 한때 중서부 지방의 미세먼지 농도는 일시적으로 주의 수의단계가 예상되고 있습니다. 주말인 모레는 곳곳에 봄비가 오겠습니다. 날씨정보였습니다....
    고객센터|이용약관|법적고지|개인정보처리방침|청소년보호정책|스팸방지정책|뉴스이용안내|이메일 무단수집거부|광고안내|회사소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