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주요뉴스
  • 01월 19일 (목)
    서울
    -4.0℃
    서울
    인천
    수원
    문산
    춘천
    원주
    강릉
    대전
    서산
    세종
    청주
    광주
    여수
    목포
    전주
    군산
    대구
    안동
    포항
    부산
    울산
    창원
    제주
    서귀포
    울릉도/독도
    백령도
    흑산도
    지난 14일 주식회사 석교상사(대표이사 이민기)가 노인요양복지시설 '길음동 안나의 집'과 무료진료병원 '성가복지병원'을 방문했다.올해로 16년째 후원하고 있는 '길음동 안나의 집'은 사랑나눔 후원금 전달 뿐 아니라 매 달 직원들이 방문하여 봉사활동을 하고 있는 곳이다. 올해는 사랑나눔 후원금 1500만원 전달과 함께 코미디언 배동성, 연기자 홍요섭, 프로골퍼 박시현, 경기민요 최정아 등이 동참하여 요양원의 노인 분들과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후원금은 요양복지시설의 환경개선과 시설에 필요한 생필품 및 의약품 구입에 사용될 예정이다.'길음동 안나의 집'의 인연으로 8년 째 후원을 해 온 '성가복지병원'은 어려운 이웃들의 아픈 곳을 무료로 치료해 주고, 주린 배를 채울 수 있도록 무료급식 등을 운영하는 무료진료...
    프로축구 K리그 클래식 수원 삼성의 미드필더 권창훈(23)이 프랑스 리그1(1부리그) 디종 FCO로 이적이 확정됐다.수원 삼성은 18일 디종FCO와 권창훈의 이적에 최종 합의했다. 더 큰 무대에 도전하고 싶다는 권창훈의 뜻을 존중하는 대승적인 차원에서 이적을 결정했다며 수원 유스팀 출신으로 유럽 구단에 진출한 것은 권창훈이 처음이라고 밝혔다.권창훈의 계약 기간은 3년 6개월이고, 이적료는 120만 유로(약 15억원)인 것으로 알려졌다. 더불어 권창훈이 디종에서 다른 구단으로 이적할 때 발생하는 이적료의 일부는 수원의 몫으로 돌아가는 내용도 계약에 포함됐다.권창훈의 새로운 둥지인 디종은 이번 시즌 1부리그로 승격한 팀이다. 20라운드까지 치러진 이번 시즌에는 16위(승점 20)에 그치고 있다, 강등권인 18위 앙제(승점 20)와 승점은 같지만 골 득실에서...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텍사스 레인저스가 3월 열리는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참가선수를 언급하며 추신수(35)의 이름을 배제했다.텍사스주 지역 신문 '스타텔레그램'은 18일(한국시간) 존 대니얼스 텍사스 단장의 말을 인용, 투수 3명과 야수 5명이 WBC에 출전할 예정이라고 전했다.텍사스에서 WBC에 출전할 투수는 마틴 페레스(베네수엘라), 알렉스 클라우디오(푸에르토리코), 샘 다이슨(미국)이다. 야수는 아드리안 벨트레, 노마 마자르(이상 도미니카공화국), 조너선 루크로이(미국), 유릭슨 프로파르(네덜란드), 루그네드 오도어(베네수엘라)가 WBC에 참가한다.텍사스 구단은 지난달 부상에서 회복 중인 추신수와 다르빗슈 유(일본), 엘비스 앤드루스(베네수엘라)의 WBC 출전에 반대한다는 뜻을 밝힌 바 있다.한국 대표팀 28인 최종 엔트리에 이름을 올린 추...
    WBC(월드베이스볼클래식)에 나서는 김인식호가 타자 메이저리거 없이 대회를 치를 것으로 보인다. 앞서 김인식 WBC 대표팀 감독은 지난해 말 음주 뺑소니 사고를 낸 강정호(피츠버그)를 엔트리에서 제외했다. 또, 소속 구단의 반대에 부딪힌 김현수(불티모어)도 대표팀 합류를 고사했다. 그런데 현재 대표팀 엔트리에 들어 있는 현역 메이저리거 타자인 추신수(텍사스)마저 대회 출전이 불투명하다. 미국 텍사스 지역 매체 스타 텔레그램은 18일(한국시간) 존 다니엘스 단장이 투수 3명과 야수 5명 등 텍사스 선수 8명이 WBC에 출전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보도했다.추신수는 다니엘스 단장이 언급한 8명의 명단에서 빠졌다. 보도에 따르면 텍사스에서 WBC에 출전할 선수는 투수 마틴 페레스(베네수엘라), 알렉스 클라우디오(푸에르토리코)...
    배구여제 김연경(29페네르바체)의 존재감은 확실했다.김연경은 18일(한국시간) 앙카라 바슈켄트볼레이살론에서 열린 쿠파볼레이(터키컵) 결승에서 리그 최강팀 바크프방크를 상대로 양 팀 통틀어 최다득점인 15득점을 기록하며 팀의 우승을 이끌었다. 김연경의 활약에 소속팀 페네르바체는 세트스코어 3-0(25-22 25-15 25-19)로 예상보다 쉽게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이날 관심이 집중된 부분은 김연경과 중국 출신 주팅의 맞대결이었다. 주팅은 리우올림픽 당시 최우수선수(MVP)를 수상하는 등 뛰어난 기량을 과시한 바 있다. 주팅은 이날 팀 내 최다득점인 13득점을 올리며 분전했으나 팀의 패배로 빛이 바랬다.전반기 페네르바체는 바키프방크에 0-3으로 완패한 바 있다. 당시 김연경은 복근 부상으로 경기에 나서지 못했다. 이날 승리로...
    고객센터|이용약관|법적고지|개인정보처리방침|청소년보호정책|스팸방지정책|뉴스이용안내|이메일 무단수집거부|광고안내|회사소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