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주요뉴스
  • 02월 19일 (월)
    서울
    7.0℃
    서울
    인천
    수원
    문산
    춘천
    원주
    강릉
    대전
    서산
    세종
    청주
    광주
    여수
    목포
    전주
    군산
    대구
    안동
    포항
    부산
    울산
    창원
    제주
    서귀포
    울릉도/독도
    백령도
    흑산도
    장내 아나운서가 참가 선수를 한 명씩 소개할 때 팬들은 저마다 가져온 국기를 펼쳐들며 환호성을 질렀다. 29번째, 대한민국 이상화(29·스포츠토토)차례가 되자 가장 큰 함성이 강릉 오벌을 뒤덮었다. 풍파를 이겨내고 다시 핀 꽃, 이상화는 3연패 꿈은 좌절됐지만 값진 은메달로 평창동계올림픽을 마무리했다.이상화는 18일 강원도 강릉 올림픽 오벌에서 열린 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500m에서 37초33을 기록해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로써 이상화는 2010년 밴쿠버올림픽, 2014년 소치올림픽에 이어 올림픽 3연패를 도전했지만 아쉽게 달성하지 못했다.이상화는 지난 6일 강릉선수촌에 입촌한 이래 이틀에 한 번꼴로 인스타그램에 사진을 올렸다. 사진과 함께 ‘긴장을 즐기자’, ‘오천만 등에 업고’, ‘내 경기장에서 환하게 웃자’ 등 글귀를 남겼다. 초조한 마음을 팬 응원으로 해소하려는 의도가 엿보였다.이날 이상화는 경기 시작 5시간 전부터 경기장에 나왔다. 이어폰을 귀에 꼽고 가볍게...
    때로는 ‘들꽃’이 온실 속 ‘화초’보다 아름다운 법이다.‘이번엔 내 차례다.’ 결전의 무대를 몇 시간 앞두고 ‘빙속 여제’ 이상화(29·스포츠토토)는 트랙을 달리고 또 달렸다. 자신의 네 번째 올림픽이자 마지막일지 모르는 올림픽. 부담이 될 법도 하지만 이상화는 평소 쿨한 성격답게 ‘즐기겠노라’ 다짐했다. 그리고 이는 곧 현실이 됐다. 이상화는 18일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오벌)에서 열린 여자 500m에 출전해 또 한 번 최고의 레이스를 펼쳤다. 경기장 가득 그의 이름이 울려 퍼졌고, 이상화는 감정이 북받친 듯 눈물을 쏟았다.이상화는 한국 여자 빙속의 ‘자존심’이다. 불모지에 가까웠던 한국에서 홀로 반짝반짝 빛났다. 2010년 밴쿠버올림픽에 이어 2014년 소치올림픽까지 제패, 아시아 선수로는 최초로 스피드스케이팅 2연패를 달성했다. 여자 500m 세계신기록(36초36) 역시 이상화가 보유하고 있다. 그 안에는 상상조차 하기 힘든 땀과 눈물이 배...
    "하하, 잠도 못잘 것 같은데…"지난 17일 남자 1만m 경기가 끝난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 믹스트존에 다시 등장한 이승훈(30·대한항공)은 내내 헛웃음을 지었다. 이날 3조에서 12분55초54를 기록하며 8년 만에 자신이 세웠던 한국 신기록을 경신했던 터. 하지만 뒷 순번에 배정된 선수들도 실수 없는 경기를 펼치면서 최종 순위 4위에 이름을 올렸다. 니콜라 투모레로(이탈리아)가 12분54초32로 3위에 오른 것을 생각하면, 1초만 더 일찍 들어왔어도 동메달의 주인공은 뒤바뀔 수 있었다.레이스 직후 가진 인터뷰에서 "나로서는 개인 최고기록을 했지만 뒤에 타는 선수들이 본인들의 레이스를 한다면 쉽지 않다. 4~5위 정도를 예상한다"라고 했던 이승훈이었지만, 막상 상황이 이렇게 되자 아쉬움이 남을 수밖에 없었다. "너무 아깝다"라며 팔에 얼굴을 파묻은 이승훈은 이내 감정을 추스르며 고개를 들었다. "크라머는 이겼으니 괜찮다. 다른 선수들은 나보다 나...
    한국이 '빙속 여제' 이상화의 값진 은메달을 추가해 종합 9위를 유지했다.한국 대표팀은 18일 은메달 1개를 추가하며 금메달 3개·은메달 1개·동메달 2개를 기록했다. 이로써 전날(17일)과 마찬가지로 '2018 평창동계올림픽'(평창올림픽) 종합 9위를 지키며 목표인 '8484'(금메달 8개·은메달 4개·동메달 8개 등을 획득해 종합 4위)를 향해 순항을 이어나갔다.이날 메달의 주인공은 '빙속 여제' 이상화였다. 2010 밴쿠버올림픽과 2014 소치올림픽에 이어 여자 500m 올림픽 3연속 금메달에 도전했던 이상화는 37초33이라는 좋은 성적에도 불구하고 전체 2위에 올라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금메달은 일본의 고다이라 나오(36초94)가 차지했다.올림픽 3연속 금메달은 달성하지 못했지만, 부상을 딛고 일어선 무대에서 아시아 선수 최초이자 역대 3번째 3개 대회 연속 메달 획득에 성공했다. 이상화는 은메달을 확정 지은 뒤 눈물을 쏟아냈고, 관중들은 감동의 레이스를 마감한 이상화를 향...
    한국 남자 스키점프 대표팀이 19일 강원도 평창 알펜시아 스키점프센터에서 열리는 2018 평창동계올림픽 남자 스키점프 단체전에서 영화 ‘국가대표’의 감동을 재현할 준비를 하고 있다. 애초 ‘안방 올림픽’ 출전이 무산됐던 최흥철(37)이 18일 극적으로 출전권을 따내며 단체전 출전길이 열렸기 때문이다.스키점프 단체전은 올림픽 출전 선수가 4명 이상이어야 한다. 한국은 영화 실제 모델 중 최서우(36)와 김현기(35)가 출전권을 따냈지만 최흥철이 출전 조건을 충족하지 못해 단체전이 무산되는 듯했다. 그러나 대한스키협회는 국제스키연맹(FIS)을 통해 ‘평창 올림픽에서 한국 대표팀이 단체전에 출전하는 게 흥행에 도움이 될 것’이라는 논리로 구제를 요청했고 FIS는 18일 국제올림픽위원회(IOC)의 승인을 받아 이를 허가했다. 이에 한국 대표팀은 최서우와 김현기, 최흥철 등 ‘원조 국가대표’에 노르딕 복합 대표 박제언(25)을 더해 4명을 맞췄다. 이로써 한국 스키점프 산증인인 최서우, 김현...
    드림위즈 뉴스 및 유관 서비스 내의 기사 선별 및 표시는 인위적 개입없이 컴퓨터 프로그램에 의해 자동으로 결정됩니다.
    표시된 시간 또는 날짜는 드림위즈 뉴스에 기사가 추가되었거나 업데이트된 때를 나타냅니다. | 청소년보호책임자: 문인보
    고객센터|이용약관|법적고지|개인정보처리방침|청소년보호정책|스팸방지정책|뉴스이용안내|이메일 무단수집거부|광고안내|회사소개